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동독의 새로운 성장 동력

by 전문가 dailyon 2020. 10. 4.
반응형


공산주의 붕괴 이후



동독은 공산주의 붕괴 이후 30년 동안 탈산업화에 시달려 왔는데, 주로 정책 결정이 부실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기자동차 강국이 됨으로써 이 지역은 유럽의 녹색 전환을 견인하고 유럽의 미래 번영을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뮌헨 – 이번 주, 독일은 통일 30주년을 기념한다. 수년간의 좌절과 침울한 끝에 오랫동안 침체되어 있던 동독의 동부지역인 구 독일민주공화국(DDR)이 마침내 전기자동차(EV) 제조에 대한 대규모 신규 투자로 인해 새로운 희망을 경험하고 있다.


동독은 미래의 전기 이동성의 유럽 중심지가 빠르게 되고 있다. 폭스바겐은 즈위카우와 드레스덴에서 ID.3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다. BMW는 이미 라이프치히에서 i3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고, 중국 CATL은 튜링기아 에르푸르트 인근 공장에서 BMW용 EV 배터리 셀을 생산한다. 또 다른 중국 업체인 패라시에너지는 작센-안할트 주에 메르세데스-벤츠용 EV 배터리 셀을 만들 예정이다. 또 지난해 테슬라는 베를린과 가까운 브란덴부르크의 새로운 '기가팩토리'에서 전기차와 배터리 제조 계획을 발표했다.


왜 이 모든 회사들이 동독으로 오고 있는가? 그리고 왜 지금인가? 특히 동유럽에 비해 그 지역의 높은 임금은 오랫동안 매력적이지 않은 투자처로 만들었다. 그러나 최근 두 차례의 정책 발표가 역동성을 바꾸어 놓았다.



정책발표


먼저 2019년 2월 피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장관이 '국가산업전략 2030'을 공개했는데, 무엇보다 독일과 유럽 등지에 배터리 셀 생산을 확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의 발표는 경쟁적인 유럽 배터리 분야 창출을 목표로 하는 유럽 배터리 연합의 2017년 출범에 이은 것이다. 이후 2019년 위원회는 연구기관, 산업계, 공적자금 지원기관이 한자리에 모이는 장기적 이니셔티브인 배터리 2030+를 도입하였다.


유럽연합과 독일 정부의 이러한 약속은 국가 주도의 농축 과정을 촉발시켰다. EV 생산자들은 이제 주요 배터리 투입을 위한 다른 EV 제조사들과 생산 현장 가까이에 있기 위해 독일과 다른 유럽 국가들로 이동할 동기를 얻는다.


둘째, 우르술라 폰 데르 레옌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이 도입한 유럽 그린딜은 경제적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석탄의 단계적 폐기를 지역별로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독일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석탄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3분의 2가 작센과 브란덴부르크의 동부 주에 위치하고 있다. 그린딜에 따른 EU의 자금 지원은 동부 독일 주들이 EV 생산자들을 이 지역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많은 보조금을 제공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전기차에 대한 독일 정부의 의지는 EU의 금융 이전과 함께 동독에 산업화를 다시 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주었고, 따라서 번영과 자부심을 불러일으켰다. 자동차 회사들이 그들의 공급망을 국산화함에 따라 더 많은 회사들이 동독으로 이동할 것이다. 국내 생산 EV는 제조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더 이상 아시아에서 배터리 셀을 수입할 필요가 없게 되면서 가격이 저렴해질 것이다. 마지막으로, 노동에 대한 지역 수요 증가는 소득을 증가시킬 것이다.


이것은 중대한 발전이다. 동독은 공산주의 붕괴 이후 30년 동안 탈산업화에 시달려 왔는데, 주로 정책 결정이 부실했기 때문이다. 1990년 10월 통일 이전에 서독 정부는 DDR과의 무역을 하루아침에 자유화하기로 결정하였고, 동독 오스트마크는 1:1의 비율로 도이체 마르크스로 전환되었다. 화폐개혁은 동독의 생산성이 서독의 30%에 불과했음에도 불구하고 동독의 임금이 서독 수준의 70%까지 오르는 원인이 되었다. 이에 따라 동독의 제조업은 곧바로 도산했다.


DDR 정부에 의해 설립된 새로운 기관인 Treuhandanstalt는 고용 보증을 대가로 종종 하나의 DM의 상징적인 가격으로 동부 독일 기업과 자산을 민영화하여 서부 기업에 매각했다. 이 거대한 보조금은 비록 그 지역이 상대적으로 저임금 우위를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서구 기업들로 하여금 동쪽으로 이동할 동기를 부여했다. 트루한단스탈트의 초대 대통령 데틀레프 로웨더의 1991년 암살을 기록한 넷플릭스 시리즈 '완벽한 범죄'에서 당시의 긴장된 정치 분위기가 잘 포착되고 있다.

댓글0


loading